우엉조림의블로그

유성 본문

카테고리 없음

유성

2020. 7. 19. 10:51

유성

별똥 혹은 별똥별이라고도 하는 유성은 유성체가 매우 빠른 속도로 지구 대기로 돌진하여 밝은 빛의 줄기를 형성하는 것입니다. 유성은 지구 대기에서 발생하는 현상이며 자체적으로 빛을 생성하는 항성과 다릅니다. 유성은 혜성에서 별개로 떨어진 돌가루로 볼 수 있으며, 유성이 되는 유성체는 거의 두꺼운 모래알만큼 작습니다. 유성을 동시에 관찰하면 유성이 100 킬로미터 떨어진 두 지점에서 유성이 발생하는 고도를 측정할 수 있습니다. 눈으로 볼 수 있는 유성은 대부분 약 70 킬로미터 위에서 발생합니다. 또 스트로보스코프를 이용해 유성을 촬영하면 유성체의 속도를 측정할 수 있습니다. 평균 시속 50km 정도로 측정되며 지구 대류권의 두께가 약 10km인 점을 감안하면 매우 빠른 속도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혜성에서 나오는 유성체는 초기에는 모여 띠를 이루고 있다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태양과 목성과 같은 태양계의 큰 천체에 의한 햇빛의 압력과 중력 건드림 때문에 본래의 궤도에서 분리하여 태양계의 황도면에 퍼집니다. 어떤 젊은 유석류는 혜성이 1년에 한 번씩 접근했을 때 같이 나오는 젊은 유성체 띠를 가지고 있지만 지구가 이 띠를 관통할 때 초당 매우 많은 양의 흐름이 있고, 하늘의 한 지점에서 나오는 것 같이 보입니다. 이것은 별똥만발이라고 불리며, 혜성의 오래된 행성들은 느슨한 형태로 행성의 흐름을 형성하고, 지구가 그 안에 침투할 때 분당 약 1개의 운석을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유성우라고 부릅니다. 또한, 시간이 오래 지남에 따라 모혜성에서 유성우로 흘러나오거나 원래 궤도에서 ᄄᅠᆯ어져 나온 유성체가 지구 대기로 곤두박질쳐서 생기는 유성을 산발유성이라고 합니다. 유성의 색에 대해서 이야기 해 봅시다. 사실 빛을 내는 부분은 뜨거운 유성체 자체가 아닙니다. 유성체는 주변을 둘러싼 대기의 원자와 분자를 이온화했지만, 재결합하면서 들뜬상태 였다가 정지하고 가라앉으면서 빛이 나게 됩니다. 이 빛들은 다른 유성의 색깔입니다. 왜냐하면 이때는 다른 유성체에서 생기는 색깔이 있는데, 이는 원자나 분자의 종류에 따라 독특한 파장을 가지기 때문입니다.화구. 동양에서는 천구성으로 불리며 서쪽에서는 한자로 '화구'로 번역된 'fireball'이라고 불리며, 국제천문연맹의 정의에 따르면 화구는 지상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행성보다 밝은 행성을 가리킵니다. 이것은 안시 등급에서 -4등급보다 밝은 행성을 가리킨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유성을 연구하는 아마추어 천문학자의 모임인 국제유성기구는 국제천문연맹보다 보다 더 과학적으로 정의했습니다. 즉, 화구는 천장에서 볼 때 안시등급이 –3등급보다 밝았습니다. 지평선 부근의 하늘이 천장보다 밝고 유성에서 나오는 빛이 대기와 거리가 멀기 때문인데, 이는 고도가 5도에 불과하더라도 –1급에서 유성이 관측되지만 실제 유성이 발생하는 곳 바로 아래의 있는 사람은 –6급으로 보게 될 것이므로 화구로 취급됩니다. 삼국사기, 한국사,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등에는 화구에 대한 기록이 많이 나와 있습니다. 소리 나는 유성는 영어로 "볼라이드"라고 불리며, 국제천문연맹은 이 용어에 대해 별도로 정의하지 않고 화구와 같은 범주로 취급합니다.

0 Comments